사랑한 이야기

by hun

사랑한 이야기

— 김남조

 

사랑한 이야기를 하랍니다

해 저문 들녘에서 겨웁도록 마음 바친

소녀의 원이라고

 

구김없는 물 위에

차갑도록 흰 이맛전 먼저 살며시 떠오르는

무구한 소녀라

무슨 원이 행여 죄되리까만

 

사랑한 이야기야

허구헌날 사무쳐도 못내 말하고

사랑한 이야기야

글썽이며 목이 메도 못내 말하고

죽을 때나 가만가만 뇌어볼 이름임을

 

소녀는 아직 어려 세상도 몰라

사랑한 이야기를 하랍니다

꽃이 지는 봄밤에랴

희어서 설은 꽃잎 잎새마다 보챈다고

 

가이없는 누벌에

한 송이 핏빛 동백 불본 모양 몸이 덥듯

귀여운 소녀라

무슨 원이 굳이 여껴우리만

 

사랑한 이야기야

내 마음 저며낼까 못내 말하고

사랑한 이야기야

내 영혼 피 흐를까 못내 말하고

죽을 때나 눈매 곱게

그려 볼 모습임을

 

소녀는 아직 어려 세상도 몰라

기막힌 이 이야기를 하랍니다

사랑한 이야기를 하랍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