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한) 오타는 괜찮다

by hun

“영국의 어떤 대학의 연결구과에 따르면, 한 단어 안에서 글자가 어떤 순서로 배되열어 있는가 하것는은 중하요지 않고, 첫째번와 마지막 글자가 올바른 위치에 있것는이 중하요다고 한다. 나머지 글들자은 완전히 엉진창망의 순서로 되어 있지을라도 당신은 아무 문없제이 이것을 읽을 수 있다. 왜하냐면 인간의 두뇌는 모든 글자를 하나 하나 읽것는이 아니라 단어 하나를 전체로 인하식기 때이문다.”

어디선가 보셨겠지만, 재미있어 다시 배껴서 올려봅니다. 여기서 언급하는 내용은 Graham Rawlinson 씨의 1976년 노팅엄(Nottingham University)에서 쓴 박사학위 논문의 내용으로 보입니다. 윗 글의 내용이 다 옳은 것은 아닌데, 예를 들어 모음을 쓰지 않는 히브리어 같은 경우 순서를 바꾸면 아주 난해한 문장이 됩니다. (더 상세한 검토는 여기에.) 아래는 Rawlinson 씨가 직접 쓴 것:

“This is easy to denmtrasote. In a puiltacibon of New Scnieitst you could ramdinose all the letetrs, keipeng the first two and last two the same, and reibadailty would hadrly be aftcfeed. My ansaylis did not come to much beucase the thoery at the time was for shape and senqeuce retigcionon. Saberi’s work sugsegts we may have some pofrweul palrlael prsooscers at work.

The resaon for this is suerly that idnetiyfing coentnt by paarllel prseocsing speeds up regnicoiton. We only need the first and last two letetrs to spot chganes in meniang.”

Advertisements